내가 생각하는 “사장의 자세”

사장이라는건.. 특별한 사람이 아니다. 그리고 특별한 취급을 받아야 하는 사람도 아니다.
 
회사라는 틀에서 역할을 맏은 사람이고, 자기 몫을 못하면 욕을먹어야 하는 그런자리일뿐.
 
다만 지고있는 risk 덕분에 high risk / high return 이 가능한것 뿐이고, 고생한 만큼 목소리를 조금 더 크게 낼 수 있는것 뿐이다. 내가 생각하는 사장의 역할은 다음과 같다.
 
1. 월급을 마련해서 준다.
2. 회사가 잘 운영되도록 한다.
 
(끝.. 이거보다 더 있나요 혹시?)
 
 
비전제시고뭐고… 회사내 구성권들이 자기 역할을 잘 하게 만들수 있으면 그게 사장의 역할인것.
 
그 이상도.. 그 이하고 아니고… 고생한만큼 “잘 된다면” 뭔가 더 받아가면 되는거니.. 쓸데없는 자만은 금물.
 
 
하지만 그럼에도 자신감은 있는것이 좋으나 그 자신감은 “스스로” 를 향 것이어야지.. 그것으로 회사의 “동료” 를 괴롭게 한다면 역할 잘 못하고 있는거니 반성하고 낮추고 노력하는것으로 “일일우일신” 해야하는게 맞다.
 
 
===================
 
라고 썼지만 나도 잘 못함…@.@;;;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